안산시, ‘협치 활성화 기본조례 제정을 위한 시민토론회’ 개최

“협치, 선택이 아닌 필수”

본문


 

안산시가 927일 안산시청 대강당에서 안산시 협치 활성화 조례 제정(이하 협치 조례)’을 주제로 시민과 함께 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치 조례제정은 민선 7기 안산시의 핵심 공약사항이며, 지난 선거 당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책협약을 맺고 시민협치위원회를 설립하기도 했다.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 2개 광역단위와 강동구 등 12개 서울시 기초 자치단체가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조례를 제정한 상황이다.

 

안산에서도 협치 조례안 도출을 위해 지난 91일부터 민··전문가가 참여하는 안산시 협치 활성화 TF’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이번 토론회도 TF에서 논의된 협치 조례안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토론회는 안산시 협치 활성화 TF’ 위원장인 이필구 안산YMCA 사무총장의 진행으로 송문식 전)서울시협치추진단 전문위원의 서울시 사례 발표와 김민 안산시 미래전략관의 안산시 협치 활성화 기본조례안 구성 및 내용 발표로 이어졌다. 두 주제발표 후 협치 분야 전문가 및 시민 패널의 지정토론, 참석 시민 자유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송문식 전문위원의 서울시 사례 발표는 지난 6년간 협치에 기반한 서울시의 정책과 시스템 혁신 사례를 보여주며, 서울시 민선 7기에서 주요 과제로 삼고 있는 시예산 5% 시민숙의예산제’, ‘서울민주주의위원회 설치’, ‘행정-시민사회-지역사회 간 사회협약 체결등 새로운 행정 변화에 대한 예시들을 설명했다.

 

김민 안산시 미래전략관의 발제에 따르면 협치 조례의 목적은 협치 활성화를 통한 시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민주주의 가치 실현이며, ‘협치의 정의는 지역의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 시민과 시과 함께 시의 정책을 기획·결정·집행·평가하는 시정의 운영 방식 및 체계이다.

 

이에 따라 협치 조례에는 협치를 하기 위한 시장의 책무’, ‘협치협의회의 기능과 구성’, ‘협치활성화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 사업과 교육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었다.

 

토론회에 참여한 단원구 고잔동 주민이라는 한 시민은 협치라는 단어를 처음 듣는 말이 아닌 만큼 정치와 행정에서 선언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진짜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정치인,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의식을 개선해 진짜 안산시를 함께 운영해 나가는 주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의 : 안산시 미래전략관실(031-481-2480)

황정욱 명예기자_loosedom@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