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Photo 사진전 Art Nouveau전 열려

단원미술관 제2전시관에 14명 작가 참여

본문


<2019 Photo 사진전 Art Nouveau611일부터 16일까지 단원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열려 개막식을 마치고 축하 케익커팅을 하고 있다.>

 

2019 Photo 사진전 Art Nouveau611일부터 16일까지 단원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열렸다. ‘8인전으로 시작한 사진전시가 해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발휘해 참여하는 사진작가가 많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진의 위상이 높아져 사진작가라면 누구라도 포토아르누보전’ (photo Art Nouveau)를 알고 있을 정도로 경기도권에서는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올해 참여 작가는 모두 14명으로 김향옥, 길태현, 김명수, 김용권, 김지현, 김효경, 서동호, 유경순, 이미옥, 이상섭, 이순옥, 이용하, 임양묵, 한재수 작가이며 작가마다 자신의 작품 세계를 형상화 해 자신들만의 관점과 지식, 기억, 시각, 이미지와 언어의 관계를 탐색하는 작업으로 접근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전 개막식은 11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됐다. 개막식에는 사진을 좋아하는 시민과 참여작가 친구 및 동문들이 개막식을 축하하기 위해 200여명 참석했다. 식전 행사로는 서울팰리체앙상블의 축하공연이 이어졌고 사회를 맡은 김용권 안산예총 회장은 자신을 포함해서 참여 작가 14명의 작품세계와 활동을 일일이 소개하고 개막식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행사를 축하해 주기 위해 온 시 관계자는 축사에서 “Art Nouveau전이 지금은 안산에서 조촐하게 열리지만 앞으로는 경기도에서 최고가 되고 대한민국에서 최대 사진전으로 기억되기를 기원 한다면서 세계 최고의 사진전이 되는 그날까지 안산시가 최선을 다해 돕도록 하겠다고 말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사진전을 관람하기 위해 온 이민재 사진작가는 작가마다 자신이 추구하는 예술의 세계가 독특하게 그려지고 있어 많은 것을 배웠다사진 한 점 한 점마다 작가가 추구하는 작품 세계를 보았을 뿐만 아니라 시간의 깊이와 공간을 회화해 내는 능력들이 대단해 나도 에너지를 얻어간다고 칭찬했다.

 

한편 14일 금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는 전시관에서 서동호 작가의 내 카메라에 별을 담다’, 15일 토요일 오후3시부터 5시까지는 임영제 작가의 좋은사진 만들기강의가 사진전시와 함께 진행돼 사진을 좋아하는 시민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주기도 했다.

 


<2019 Photo 사진전 Art Nouveau에 참여한 작가들의 대표작품들>

 


<photo Art Nouveau에 참여한 작가들이 차례대로 소개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