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동90블록 사업, 아무 문제없다”

여러 단계 검증 완수… 법‧절차 지키며 투명하게 진행

본문

세수 늘리고 재정 안정에 기여, 상생협약 체결로 지역경제에도 도움

GS건설 지역경제 위해 노력했는데 이미지 훼손지역상생 중단할 것

  

 

안산시(시장 제종길)는 최근 일부 단체에서 제기한 사동90블록 사업이 불법편법으로 진행됐다는 주장에 대해 법과 절차를 지키며 투명하게 진행돼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사동90블록 사업은 오랜 민원을 해결한 것이자 우리시의 세수 확대와 재정 안정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시공사인 GS건설과 체결한 지역상생협약은 총 공사비의 30%를 지역에 환원하는 것으로, 지역에 있는 장비와 인력을 중심으로 공사를 진행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모 단체의 “2008년 기본협약 당시 참여했던 리먼브라더스가 현재 파산한 상태이므로 계약 자체가 무효라는 주장에 대해, “대체할 투자자가 확보될 경우 기본협약은 유효하다고 답하며 리먼브라더스 대신 참여한 바런골드(Varengold Capital Investment) 투자회사를 근거로 들었다.

 

이어 협약 체결 후 3개월 내 피에프브이(PFV, 프로젝트투자금융회사)를 설립해야 함에도 8년이 지나서야 설립된 것은 하자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기본협약서에 의하면 필요한 경우 사업기간을 조정할 수 있으며, 이에 맞춰 상호 협의해 연장한 것은 아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시유지를 헐값에 매각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해당 부지는 안산시가 수자원공사로부터 900여억 원에 매입했던 것을 사업자에게 8900여억 원에 매각함으로써 약 8천억 원 이상의 재정을 확보한 사업으로, 이를 통해 그동안 재정이 부족해 시행하지 못했던 여러 사업들에 다각적인 투자가 이루어져 경제적 효과를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이뤘다는 평가다.

 

또한, 일부에서 주장하는 “9600억 원을 받을 수 있었는데 8900억 원만 받았다는 주장도 잘못이라고 밝혔다. 당시 9600억 원이라는 평가금액은 실제 감정평가를 위한 필요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사전에 서류상으로 제출하는 가감정(일명 탁상감정) 금액이며, 확정된 것이 아니었고, 이후 두 기관에서 감정평가한 금액의 평균가로 매각대금이 결정됐다는 것이다.

 

이번 사업에 불법과 편법이 동원됐다는 것도 근거 없는 모략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안산시 마이스산업과 담당자는 이미 감사원 감사와 검찰 조사, 시의회 행정감사까지 여러 단계의 검증을 완수한 상황이라며 어떠한 부정이나 비리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투명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종길 시장은 이번 논란에 대해 사동90블록 사업은 2005년 업체 부도로 많은 시민들이 피해를 입었던 챔프카 경기장이라는 장기 민원을 해결한 것이자 당초 중앙역까지만 계획됐던 신안산선을 호수동과 사동까지 연장할 수 있는 주요 배경이 됐다.”“90블록과 89블록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융복합의 모범도시로 발전시킬 계획이니 시민 여러분들께서 많이 지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공사인 GS건설은 최근 문서를 통해 당사는 지역상생협약 이행과 관련해 별도의 입찰공고를 실시하지 않으며, 내부 프로세스에 의거 검증절차를 통과한 안산 소재의 기 등록 협력사 및 신규 협력사를 현장설명회를 비롯한 입찰과정에 우선적으로 참여시키고, 시공 및 원자재 협력사 선정은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전자입찰시스템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안산시와 맺은 지역상생협약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좋은 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당사에서는 원가 상승의 부담을 안고 안산시 업체를 참여시키고 있지만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이 좋은 평가보다는 각종 의혹과 자료제출 요구 등으로 돌아와 기업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이는 서로에게 득이 될 것이 없다는 판단으로 지역상생협약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지역 건설업체 관계자는 안산시에 있는 장비와 인력을 우선적으로 사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근거 없는 음해와 모략으로 이를 막는 것은 우리시의 발전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니 자중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