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화재단, 제4회 ASAC창작희곡공모 당선작 발표

윤미현作 <텍사스고모> 2018년 창작공연으로 만들어진다

본문


()안산문화재단2011년부터 격년으로 개최해 온 'ASAC창작희곡공모2017년 제4회 당선작이 발표되었다. 42개의 심사대상 작품 중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텍사스고모>(윤미현 )가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되었다.

 

<텍사스고모>는 과거 결혼 이주를 경험한 여성과 현재의 우리 사회에 존재하고 있는 이주 여성을 대비시켜 다문화 속 문제를 제기한다. 심사위원들은 소외된 타자의 경험을 가지고 있음에도 가해자로 변한 우리 사회의 민낯을 날카롭게 드러낸 현실의식이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심사평을 통해 작품을 최종 선정하였다.

 

작품을 쓴 윤미현 작가는 2012<우리 면회 좀 할까요?>를 통해 한국희곡작가협회 신춘문예에 당선되며 데뷔하였으며, 최근 국립극단 젊은 극작가전 <광주리를 이고 나가시네요, >, 서울연극제 희곡상 수상작 <장판>등을 통해 공연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젊은 극작가이다.

 

안산문화재단은 1227() 오전 11, 단원미술관 1관에서 시상식을 통해 상금(금이천만원)을 수여하였다. 이 자리에서 안산문화재단 강창일 대표이사는 제작 극장을 표방하고 있는 안산문화재단의 2018년 사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 작품이라고 기대감을

표했으며, 윤미현 작가는 예술가의 신분을 앞세워 정치적인 웅변가의 모습으로 살지 않고 초심을 잃지 않으며, 한 국가의 소시민으로서 정직한 마음으로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다며 수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안산문화재단이 개최하고 있는 ‘ASAC창작희곡공모는 안산을 배경이나 소재로 하는 희곡을 격년으로 공모, 당선작이 나올 경우 이듬해 직접 무대화하여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특별히 올해는 기존 1천만원이었던 상금을 2천만원으로 증액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011년 첫 공모의 가작 선정작인 <염전이야기>(김연민 )를 시작으로, 2013<엄마의 이력서>(최명진 ), 2015<죽마고우>(김성배 )까지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안산의 이미지와 그 속의 이야기들을 통해 관객들을 만나왔으며, 이번에 선정된 <텍사스고모> 역시 2018년 공연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하게 된다.

---------------------------------------------------------------------------------------------------------------

작가 윤미현

 

2012년 한국희곡작가협회 신춘문예 당선 <우리 면회 좀 할까요?>

2012년 한국공연예술센터차세대공연예술가육성프로그램<봄작가,겨울무대>작품선정

<텃밭킬러>

2012<2012 희곡아 솟아라>, 서울연극협회 희곡공모당선 <평상>

2013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차세대예술가공연예술부문극작가선정(AYAF)

<젊은후시딘-어 러부스토리>

2014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창작기금지원작 <팬티입은 소년>

2014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창작산실지원사업 우수작품제작지원 선정작

<경복궁에서 만난 빨간 여자>

2015년 대산문화재단 신인창작지원 희곡부문 수혜

2015년 전국대전창작희곡공모 우수상 당선 <철수의 >

2016년 전국부산창작희곡공모 금상 당선 <크림빵을 먹고 싶었던 영희>

2016년 제37회 서울연극제 희곡상 수상 <장판>

2016년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궤짝>

2016년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상, 대통령상 수상 <철수의 >

2017<> 국립극단 젊은 극작가전 <광주리를 이고 나가시네요, >

2017년 세월호 3주기 기획초청공연 세월호 3주기 혜화동1번지

<할미꽃 단란주점 할머니가 멜론씨를 준다고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