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기념, 안산에서 전국 가족 동요대회 열려

대상 안산 팀 ‘서원유치원 동창들’

본문


<제97회 어린이날 기념 제7회 전국 가족 동요대회가 4일 안산 상록구청 1층 상록홀에서 개최됐다. 대상을 받은 안산팀 서원유치원 동창들의 열창 모습이다.>

 

97회 어린이날 기념 제7회 전국 가족 동요대회가 4일 안산 상록구청 1층 상록홀에서 개최됐다. 행사는 안산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스토리예술연합회(회장 박광옥)가 주관했다. 전국에서 모두 14개팀이 참가해 저마다 개성 있는 노래와 끼를 발산했다.

 

심사위원은 혼자 하는 노래는 연습하기도 쉽고 부르기도 쉽다. 하지만 여럿이 하는 노래는 연습하기도 어렵고 노래하기도 어렵다. 그렇다면 어떻게 노래해야 높은 점수를 받을까요하고 동요대회 참석자와 객석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물었다. 당연히 대가족이고 참가인원이 많을수록 높은 점수를 부여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말이었다.

 

참가자들은 고양이 옷을 입고 고양이 흉내를 내며 노를 부르기도 하고 비옷을 입고 우산을 흔들며 비와 관련된 노래를 부르는 가족도 있었다. 치어리더 복장으로 나와 무대를 휘어잡는 친구들도 있었고 초등학교 선후배들이 유치원 동창이라는 이름으로 모여 노래를 하겠다고 참가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도 있었다.

 

이날 대회에서는 모두 12명의 서원유치원생 동창들로 구성된 안산 친구들이 친구 되는 멋진 방법이라는 노래를 불러 대상을 차지했다. 최우수상은 서울에서 9명의 대가족이 노래하는 패밀리라는 팀명으로 참가해 참 좋은 말이라는 노래를 불러 차지했다.

 

박광옥 회장은 인사말에서 어린이들은 동요를 부르면서 맑고 순수한 동심을 찾고 어른들은 그 동심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행복한 추억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면서 누구나 어린 시절이 있었다는 사실을 소중하게 기억하며, 동요대회를 통해 서로를 보듬어주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는 가장 기쁜 날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명예기자 - poet-hk@hanmail.net

 


<
97회 어린이날 기념 제7회 전국 가족 동요대회가 4일 안산 상록구청 1층 상록홀에서 개최됐다. 취우수상을 받은 서울팀 노래하는 패밀리의 열창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