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축제 ‘오월愛 나라’ 다채롭게 펼쳐져

안산호수공원 중앙광장에서 1만 여명 참여 대성황

본문

 

모범 어린이 28명도 표창

 

 

97회 어린이날 축제로 펼쳐진 오월나라행사가 55일 어린이날을 맞아 안산호수공원 중앙광장 야외무대에서 가족 중심으로 시민과 함께 다채롭게 펼쳐졌다. 행사는 1만 여명이 호수공원 중앙광장을 가득 메운 가운데 진행해 모처럼 맞이한 연휴를 가족과 함께 즐기며 가족 사랑을 실천하고 느끼는 행사가 되었다.

 

이번 어린이날 행사는 안산시가 주최하고 안산팝스오케스트라(대표 박진범)가 주관했으며 안산상록경찰서, 안산소방서, 안산시행복예절관 등 31개 기관과 단체가 후원했다.

 

안산상록경찰서는 어린이 날 행사답게 미아보호소를 운영하고 경찰오토바이 포토존을 만들어 어린이들에게 경찰오토바이를 태워주는 행사를 진행했고, 안산소방서는 어린이들이 소방차 방수와 연기소화기를 다루는 법과 화제 시 불을 끄는 체험 등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등 어린이들에게 재미있고 유익한 시간을 제공했다. 또한 안산시행복예절관은 다도체험 코너를 만들어 연꽃차, 발효차, 다식을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날 주요 행사는 기념식 행사로 모범어린이 28명이 경기도지사와 안산시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고, 축하공연, 놀이마당, 체험부스 운영으로 어린이들이 엄마 아빠와 함께 다양한 놀이문화를 체험 했다. 특히 해양초등학교 5학년 형은서, 고서준 학생이 공동으로 사회를 맡아 진행해 신선함을 선사했다. 청석초등학교 6학년 김유나, 남시온 학생은 행사장에 모인 많은 사람들 앞에서 당당하게 어린이에게는 마음껏 놀고 공부할 수 있는 시설과 환경을 마련해 주어야 한다는 아동권리헌장을 낭독했다.

축하공연에서는 초중고 댄스, 난타, 합기도, 한국무용, 마술, 버불쇼 등이 펼쳐졌고 놀이마당은 꼬마기차, 에러바운스, 빅블럭, 비눗방울 만들기 등이었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체험부스는 초콜릿호루라기팽이미니글라이더 만들기, 드론조종, 곤충관찰, 천연 염색체험 등으로 일부 부스는 아이들이 엄마 아빠 손을 잡고 길게 줄을 서야만 자신의 차례가 돌아올 만큼 인기 만점이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상록초등학교 6학년 김예지 학생은 어린이날을 맞아 갖고 싶었던 핸드폰도 선물 받고 엄마 아빠와 함께 놀러 나와 놀 수 있어 너무 행복해요. 어린이날이 1년에 두 번 있었으면 좋겠어요, 오월은 푸르고 어린이날은 우리들 세상이에요하며 하하하 웃었다.

 

김효경 명예기자 poet-hk@hanmail.net.

문의 : 여성가족과 (031-481-2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