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종이팩·폐건전지 가져오면 생활용품으로 바꿔줍니다”

종이팩 1kg당 화장지 1롤, 폐건전지 20개당 새 건전지 2개 교환

본문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폐자원의 재활용 촉진 및 유해 중금속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을 위하여 종이팩과 폐건전지를 생활용품으로 바꿔주는 폐자원 교환사업을 실시한다.

지난해 안산시는 폐자원 교환사업으로 종이팩 60,220kg, 폐건전지 32,805kg 수거해 재활용했다.

 

종이팩과 폐건전지를 가까운 동 행정복지센터로 가져오면 종이팩은 1kg당 화장지 1, 폐건전지는 20개당 새 건전지 2개로 바꿀 수 있다. 단 종이팩의 종류는 우유팩, 두유팩, 쥬스팩, 소주팩 등이며, 교환 시 물로 씻어 건조한 상태여야 된다.


종이팩은 주원료인 천연펄프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분리배출 되면 환보호뿐만 아니라 외화절약에도 기여할 수 있으며, 폐건전지 또한 무심코 버려지면 유해 중금속으로 인해 각종 환경오염을 발생시킬 수 있지만 분리배출 되면 철, 아연, 니켈 등 유용한 금속자원을 회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종이팩 및 폐건전지 교환사업이 자원 재활용과 환경오염 예방뿐만 아니라 외화절약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는 만큼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